중개 회사는

중개 회사는 더 높은 수익성을 위해 건물 판매를 선택합니다.
국내 부동산 가격이 계속 치솟는 가운데 주요 증권사들은 자체 건물을 매각하고 임차인으로 남아 이익을 투자은행에 전용하거나

매매를 통해 고수익을 내는 쪽을 택하고 있다.

중개 회사는

먹튀검증 신한금융투자는 이지스자산운용, KKR 컨소시엄과 지난 20년간 증권사 본점이 있던 서울 여의도 금융권 사옥 매각을 협의 중이다.

신한금융은 지난 5월 11일 IGIS-KKR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약 6400억원에 매각했다. 매각하면 건물의 장부가를

감안하면 4000억원 이상의 이익이 예상된다.more news

회사 관계자는 유입된 현금은 다른 핵심 사업 개발을 위해 회사 자본으로 전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증자에 따라 특히 IB 및 자기자본 투자 분야에서 추가적인 수익 창출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며 “이 자금은

신규 사업 개발에도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의 매각이 성사되면 자기자본 규모 기준 국내 10대 증권사 중 한국투자, 키움증권, 대신증권 등 3곳만이 사옥을 보유하게 된다.

유안타증권 코리아도 지난 3월 사옥 매각협상 과정에서 선매권 행사를 포기하면서 서울본사 사옥에 대한 임차인 유지를 다시 한 번 결정했다.

중개 회사는

캡스톤자산운용은 이달 초 완료된 거래로 NH-아문디자산운용으로부터 약 3000억원에 건물을 매입했다. 유안타증권은 2012년 건물을

매각한 뒤 세입자로 남아 있다.
NH투자증권도 2019년 여의도 사옥을 약 2550억원에 마스터튼인베스트먼트에 매각했다. 중개 회사는 현재 여의도 Parc1 단지의

Tower 2에 있습니다. 증권사가 Parc1 프로젝트 파이낸싱 투자를 관리했지만 2020년 11월 Parc1의 Tower 2를 약 1조원에 인수한

ARA자산운용펀드의 지분 일부만 보유하고 있다.

메리츠증권은 2018년 여의도 사옥 2채를 매각한 뒤 IFC 서울에 입주해 있다. KB증권도 2018년 여의도 사옥을 매각했다.

하나금융투자는 2015년 여의도 사옥을 매각했고, 2020년 선매권을 포기하기로 했다.

시장 관찰자들은 이러한 움직임을 너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 대한 위험 노출을 줄이려는 현명한 금융 회사의

결정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시장 관계자는 “중개업체는 임대료 수익에 만족하지 않고 높은 리스크로 높은 수익률을 내는 투자은행 부문의 사업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오피스 빌딩 임대료의 연간 수익률이 2009년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4퍼센트에서 5퍼센트.

회사 관계자는 “증자에 따라 특히 IB 및 자기자본 투자 분야에서 추가적인 수익 창출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며 “이 자금은 신규 사업 개발에도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의 매각이 성사되면 자기자본 규모 기준 국내 10대 증권사 중 한국투자, 키움증권, 대신증권 등 3곳만이 사옥을 보유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