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만에 11억 달러 무기 판매 가능성 있어

미국 대만에 11억 달러 무기 판매 가능성 있어 중국에 분노

워싱턴 (로이터) – 미 국무부가 대함 미사일 60발과 공대공 미사일

100발을 포함한 군사 장비를 대만에 11억 달러에 판매할 수 있는 가능성을 승인했으며 중국이 이에 대응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미국 대만에

펜타곤은 지난 달 대만을 방문한 중국의 공격적인 군사 훈련에 이어 금요일 패키지를 발표했다.

판매에는 공대공 및 지대공 임무에 사용할 수 있는 사이드와인더 미사일(약 8,560만 달러), 하푼 대함 미사일(3억 5,500만 달러), 대만의 감시

레이더 프로그램 지원 등이 포함된다. 미 국방부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6억6540만 달러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류펑위 워싱턴 주재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무기 판매 가능성은 중미 관계와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상황 전개에 비추어 적법하고 필요한 대응 조치를 단호히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행정부는 이 패키지가 얼마 동안 고려 중이며 대만 및 미국 의원들과 협의하여 개발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대만에

사설 토토사이트 “중국이 대만 주변에 공군 및 해상 주둔을 강화하는 것을 포함하여 대만에 대한 압력을 지속적으로 증가시키고 대만 해협의

현상을 변화시키려는 시도에 참여함에 따라 우리는 대만에 자립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것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로라 로젠버거(Laura Rosenberger) 백악관 중국·대만 수석국장은 성명을 통해

지난 달 로이터는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을 위한 새로운 장비를 계획하고 있지만 이 장비는 펠로시 의장의 방문에 따른 긴장 고조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능력을 제공하지 않고 대만의 현재 군사 시스템을 유지하고 기존 명령을 이행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국방부는 금요일에 발표된 장비와 지원이 이 지역의 기본적인 군사 균형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대만에 대한 정책의

변화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익명을 요구하며 “이러한 판매 제안은 군 현대화와 신뢰할 수 있는 방어 능력을 유지하려는 대만의 지속적인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일상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의 최근 ‘도발’ 활동이 심각한 위협이며 무기 판매가 중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동시에 우리 나라가 전반적인 국방 능력을 강화하고 대만 해협과 인도 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평화를 공동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대만 비즈니스 협의회 회장인 Rupert Hammond-Chambers는 자신의 조직이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에 대한 “제한적 접근”이라고 부르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