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CCHR 조사할 것”

국방부 “CCHR 조사할 것”
내무부는 캄보디아 인권센터를 조사할 것이지만 조직을 폐쇄하기 위해서는 “명백한 이유”가 필요하다고 훈센 총리가 “외국인”과의 연계를 이유로 인권단체의 폐쇄를 요구한 지 하루 만에 두 관리가 말했다.

국방부

토토 홍보 한편, 조사에 대한 국제적 비판이 어제 제기되었으며 관찰자들은 조사를 캄보디아 시민 사회를 “목 졸라 죽이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규정했습니다.

어제 국회 회의 후 기자들에게 Sar Kheng 내무부 장관은 자신의 부처가 NGO의 조례를 확인하고 있지만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유가 필요합니다. . . 이유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쁘락 삼 오은 교육부 총무처장은 총리의 연설을 들었지만 NGO에 대한 조치를 취하라는 공식적인 명령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

“그들은 제출했습니다. . . 어떤 보고서가 필요합니다. [Lango]에 기반한 요구 사항과 의무에 관해서는 그것을 따랐다”고 말했다. “[총리의 주장]을 조사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감히 말할 수 없습니다. . . 아직 어떤 조언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more news

CCHR의 사무총장인 Chak Sopheap은 이메일을 통해 교육부로부터 공식적인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CCHR은 상황을 논의하고 CCHR의 역할과 독립성에 대한 오해를 명확히 하기 위해 만나자고 공식적으로 총리와 내무부에 접근했다”고 말했다.

국방부

“나는 진정으로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가 CCHR의 모든 혐의를 제거할 것이라고 깊이 확신합니다.” Sopheap은 “매우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조직은 “홍보 및 보호에만 전념하는” 운영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권’을 캄보디아에 담았습니다.

한편, 국제기구는 정부가 이전에 캄보디아 구조당과 연계시키려 했던 NGO를 쫓는 총리의 움직임을 비판하기 위해 줄을 섰다. 최근까지 집권 CPP의 유일한 정당한 경쟁자였던 당은 이번 달에 외국의 지원을 받는 “혁명”을 조장하고 있다는 혐의로 해산되었습니다.

국제앰네스티의 캄보디아 활동가인 재니스 빈랜드는 시민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탄압에 위협을 가했다. 그녀는 이메일에서 “캄보디아에서 가장 저명한 인권 단체 중 하나인 CCHR을 폐쇄하려는 시도는 시민 사회를 목 졸라 죽이려는 명백한 시도”라고 말했다. “비판자들을 침묵시키기 위해 근거 없는 음모론을 사용하려는 당국의 시도의 속도와 무자비함이 심히 우려스럽습니다.”

동남아시아 언론 연합(Seapa)도 일요일 보도 자료에서 비슷한 감정을 반영했다. Seapa의 에드가르도 레가스피(Edgardo Legaspi) 이사는 캄보디아 데일리 신문과 수많은 독립 라디오 방송사의 폐쇄를 언급하며 “첫째, 언론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그들은 반대파를 해산시켰다. 이제 그들은 NGO에 대한 보다 강력한 탄압을 막 시작했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