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가 병원과 씨름할 때 이것은 모범이다

구급차가 병원과 씨름할 때 이것은 모범이다
가나가와현 가마쿠라–쇼난 가마쿠라 종합병원은 연간 14,000명의 구급차를 수용하고 있으며, 이는 일본 전역의 병원 중 가장 많은 구급차 수용 인원 중 하나입니다.

모토는 “응급환자는 모두 받습니다.”

구급차가

토토사이트 다른 병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를 태운 구급차를 외면하고 있다는 보고에도 불구하고 의료진은 이 표현에 따라 생활하고 있습니다.more news

장소는 바쁘다. 그곳의 의사들은 호흡기 증상과 발열을 보이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환자를 하루에 40~50명 치료합니다.

의사들은 바이러스에 맞서 최대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개방적인 접근 방식에는 위험이 따르지 않습니다.

병원 응급센터장인 야마가미 히로시(41)는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하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저는 지역 의료를 유지하기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증상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COVID-19에 감염된 환자는 여전히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습니다.

구급차가

Yamagami는 “모든 환자와 모든 직원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조심해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말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바쁜 병원에서 발병을 피하기 위해서는 세심한 손 씻기, 사무실에서 마스크 착용, 다른 사람들과 마주 앉아 식사를 하지 않는 등의 작은 조치라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병원은 모든 의료진에게 마스크와 고글을 제공하고 환자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촉구하고 있다. 직원은 환자를 치료할 때 보호복을 착용합니다.

그러나 환자를 인공호흡기에 연결하기 위해 삽관하는 것과 같은 다양한 작업을 수행할 때 여전히 감염될 위험이 있습니다.

매일 구급차가 도착합니다. 4월 26일, 병원은 발열과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70대 남성을 코로나19 의심환자로 입원시켰다.

구급당국은 현내 6개 병원에 입원을 요청했지만 모두 거절했다.

한 시간 후 그는 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사는 그를 인공호흡기에 넣었지만 4월 27일 사망했다.

감기 증상이 있거나 호흡곤란이 있는 환자들도 많이 외래로 내원한다.

병원에 붙은 포스터에는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저희 직원에게 말씀해 주십시오.”라는 문구가 붙어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이 있는 환자는 응급실로 안내됩니다.

간호사들은 일부 열이 있는 환자들을 주차장에 세워진 그러한 경우에 대한 외래 치료를 위한 임시 병동으로 분류합니다.

지역 의료 협회에 소속된 의료 종사자와 병원의 여러 부서에서 온 의사들이 교대로 환자를 치료합니다.

현의 의뢰로 병원은 4월 23일 중등도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를 위해 병상 31개를 갖춘 임시 건물을 인근에 열었다.

앞으로 180명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더 큰 규모의 또 다른 건물을 지을 계획입니다.

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증상이 가장 심한 환자도 진료한다.

관리가 어려운 감염병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국가에서 특별히 지정하는 병원은 아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 의심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