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시체: 장관은 장기 적출 반지에

거짓말의 시체: 장관은 장기 적출 반지에 대한 혐의를 기각합니다.
인신매매 근절을 담당하는 내무부의 고위 공무원은 어제 캄보디아의 일부 인신매매 조직이 부유층과 암시장에서 장기 적출 및 판매를 저지르고 있다는 홍콩 관리와 대만 언론인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

거짓말의

이 문제는 8월 26일 Chris Tang Ping-keung 홍콩 보안담당 장관이 2018년 8월 26일 한나라당과의 회담에서 제기했습니다.

홍콩 경찰이 캄보디아에서 활동하는 인신매매 조직의 핵심 구성원으로 의심되는 시민 5명을 체포했습니다.

목요일에 발행된 극우 국제 다국어 신문인 Epoch Times의 보고서에 따르면 Tang은 캄보디아에서 활동하는 범죄 조직이

베트남과 필리핀도 희생자의 장기와 신체 일부를 적출해 암시장에 팔고 있다.

– 피해자를 납치하고 고문을 통해 사기 작전에 참여하거나 성적 착취를 강요하는 것 외에도.

한편, 대만의 수석 사회 기자는 Info Times와의 인터뷰에서

Dai Zhiyang은 또한 캄보디아와 태국, 미얀마를 포함한 인접 국가에서 장기 적출이 “더 만연”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이는 “피해자들이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베이스캠프에서 며칠 동안 고문을 가하는

대신 범죄자들이 피해자를 장기 적출업자에게 즉시 재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짓말의

안전사이트 “피해자들의 망막, 신장, 심장은 피부와 뼈만 남을 때까지 하나씩 제거될 것입니다.”

Dai는 계속해서 캄보디아 경찰을 “부패” 및 “이중 교차”로 공격하여 구조 작업과 관련하여 그들을 범죄의 “공범자”로 부르기까지 했습니다.

“범죄자들이 중국 본토 희생자를 찾을 수 없기 때문에 대만 갱단과 삼합회도 이제 이러한 인신매매 작전의 일부입니다.

대만 갱단은 예를 들어 돈을 빚진 사람이나 재정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사람 등을 납치할 사람을 제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모든 주장은 캄보디아가 증가하는 국경을 넘는 인신매매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제한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뜨거운 시기에 나왔습니다.

수익성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여 다른 국가의 피해자를 유인하는 범죄 조직이 관련되어 있습니다.

어제 크메르 타임스(Khmer Times)가 접촉한 Chou Bun Eng 인신매매 전국위원회 상임 부의장은 혐의를 일축했습니다.

그녀는 “지금까지 인신매매 조직이 피해자의 장기를 적출해 판매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 이야기들은 모두 조작된 것입니다.”

Bun Eng는 왕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소위 장기 적출 문제가 새로운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more news

“이 사람들이 보고한 시나리오는 캄보디아에서도 보도됐지만, 모두 가짜 피해자들의 개인적인 이득을 위한 거짓말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한 중국인 남성은 자신이 고용 사기의 피해자라고 말했고 캄보디아에 유인되어 6개월 동안 반복해서 강제로 피를 뽑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